Close

Calma
Bedding & Homeware

‘CALMA’는.1999년 폴리우레탄 소재를 메모리폼으로 R&D에서 생산까지 국내 최초로 성공한, 우리의 잠자리에 사용되는 침대, 매트리스, 타퍼, 이불 등의 모든 제품에 대해 전문성을 가진, ‘수면은 건강의 기본’이라는 철학이 있는 수면환경 전문브랜드이다.

이런 수면환경 전문브랜드인 까르마의 제품 구성은 한국인의 체형, 두상에 따른 수면환경을 R&D 하여, 최적화된 형태와 기능들을 가진 다양한 제품군 들로 구성되며, 제품의 각각의 기능들은 고객들의 수면환경 속에서 ‘좋은 잠’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고객들의 잠에 대한 인식부족과, 다양한 수면환경에 따른 기능들을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공간적 요소와 장치들이 미흡한 상태로 고객들이 잠에 대해 이해하는 과정들이 다소 복잡하고 어려운 숙제로 남아있었으며, 고객들의 다양한 잠자리환경에 최적화된 기능들을 아주 쉽게 이해시키고, 고객의 수면솔루션을 제공하는 공간디자인과 요소들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태였다.

고객들에게 까르마의 다양한 제품에 대한 기능의 정보를 보다 쉽게 제공하며, 다양한 잠에 대한 Needs를 각각의 환경에 맞는 제품 체험으로 솔루션을 제안 받을 수 있는 공간의 여러 장치들이 필요했고, 그 과정 속에서 기존의 침구브랜드에서 고정적으로 해오던 판매 중심의 제품디스플레이 방식에서 벗어나, 체험중심의 디스플레이 변화를 통한 편안한 잠에 대한 이해와 감동을 선사하는 것이 목표로 설정되었다.

우리는 태어나기 전 엄마의 뱃속에서 잉태되는 생명의 순간부터 잠을 잔다. 부모가 책을 읽어주며 잠이들던 유년기를 거쳐, 시험을 앞두고 꾸벅꾸벅 잠들며 공부하던 청소년기와,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해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동안에도, 그리고, 침대에 누워 생명의 끝을 기다리는 순간까지… 삶의 모든 순간 잠과 함께 한다. 이처럼. 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누구라도 잘 이해하고 있을 것이다.하지만, 아직도 잠에 대한 많은 부분은 미지의 분야로 남아 있듯이, 무의식 상태에서의 잠은 보이지도 않고, 느껴지지도 않기 때문에, 좋은 잠에 대한 기준이 모호한 상태로 남아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런 모호함 가운데 개인적 감정은 다양하게 표출될 수 있고, 다양한 경험으로 느껴질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 또한, 잠은 우리의 삶의 모든 과정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감정을 내포할 수 밖에 없고, 잠에 대한 경험 또한 다양할 수 밖에 없다.

결국, 체험중심의 디스플레이변화를 통한, 잠에 대한 개인적 감정을 내포할 수 있는 다양한 경험으로 삶의 모든 순간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되길 바랬으며, ‘Change of Display, Emotion of Personal Experience’ 라는 디자인 모티프를 가지고 접근하였다. 이런 모티프는 잠의 모호함에 대한 본질적 접근 이였고, 공간의 무드와 여러 요소들은 잠에 대한 개인적 모호함으로 표현되는 과정으로 분석하고 진행되었으며. Over-scale, No boundary, Ambiguous shape, One color + different tone, 들과 같은 Tone & manner를 형성하고 있다.

공간별 구성은 Bed zone, Pillow zone, Beauty & care zone, Kids zone, Counseling zone으로 크게 5개의 공간영역으로 구분되어있고, 아이부터 어른까지 사용 가능한 연령별 제품의 범위와, 수면환경에 필요한 기능별 제품의 범위들로 구성되어있는 삶의 전반의 잠에 대한 모든 상품들로 연출되어 있는 구조이다.
매장의 입구는 고객들이 집으로 들어가는 현관의 모습으로 표현하여, 입구에서 개인적인 감정을 가질 수 있도록 유도하였으며, 침대가 디스플레이 된 ‘Bed zone’는 과장되고 비현실적인 요소들로 채워진 꿈속의 영역으로. 뒤집혀있는 옷장, 반쯤 녹아 든 무드스탠드, 흐릿한 기억을 표현한 진한 그레이톤의 벽과 사라지는 몰딩들, 꿈속의 모호한 침실의 모습들로 구성되어있다. ‘Pillow zone’는 다양한 기능을 가진 필로우들이 떠있는 연출과 함께 고객들이 이런 다양한 제품의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오버스케일의 C체어가 구비되어있다. 또한, ‘Beauty & care zone’의 영역은 오버스케일의 화이트 스탠드로 모호한 거실의 모습을 연출하였고, ‘Kids zone’ 는 아이들의 즐거움과 상상이 있는 공간으로 표현하였다.
공간에서 표현된 요소들은 결국 잠에 대한 개인의 다양한 감정과 함께, 잠에 대한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주는 보조 역할의 요소로 적용되길 바랬으며, 체험하는 동안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자기만의 공간으로, 1인칭 시점의 다양한 경험과 기억, 추억들로 채워진 공간이기를 바랬다. 삶의 모든 순간을 함께하는 까르마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

Next Works

Handcart Project Season2

top